SPINE CLINIC

척추클리닉

  • 홈
  • >
  • 척추클리닉
  • >
  • 허리척추관협착증

허리척추관협착증

허리척추관협착증이란

척추 뼈 사이에 있는 디스크가 뒤로 터져 나와 신경을 누르는 반면 척추관협착증에서는 허리의 퇴행성 변화가
심해지면서 신경이 지나가는 척추관이 좁아져서 신경이 눌리게 되는 것입니다.

허리척추관협착증

허리척추관협착증

척추관 협착증은 중년 이후에 흔한 허리 병으로 추간판 탈출증(디스크)와 함께 가장 흔한 허리질환으로
추간판 탈출증(디스크)에서는 척추 뼈 사이에 있는 말랑말랑한 젤리와 같은 디스크가 뒤로 터져 나와 신경을
누르는 반면, 척추관 협착증에서는 허리의 퇴행성 변화가 심해지면서 신경이 지나가는 척추관이 좁아져서 신경이
눌리게 되는 것입니다. 즉, 디스크와 척추관 협착증은 환자들이 겪는 증상인 다리로 가는 신경이 눌린다는
점에서는 비슷하지만 척추관 협착증은 주로 중년 이후에 나타나며 퇴행성 변화로 인해 발생하는 인대의 비후,
등에 의해 신경이 눌린다는 점에서 디스크와는 다른 병이며 치료에서도 다른 점이 많이 있습니다.

주요증상

  • 요통

  • 다리저림

  • 근력저하 / 마비

척추관 협착증은 진단 시 우선시 하는 것은 검사전 자세한 병력과 증상 파악입니다. 누워서 쉴 때는 별 증상이 없다가도,
얼마간 서서 걷게 되면 다리에 둔통이나 저린 증상이 발생하기 때문입니다.
따라서 아래와 같은 증상이 있는 경우 병력과 증상만으로 척추관 협착증 진단이 가능합니다.

요통

척추관 협착증은 진단 시 우선시 하는 것은 검사전 자세한 병력과 증상 파악입니다. 누워서 쉴 때는 별 증상이 없다가도,
얼마간 서서 걷게 되면 다리에 둔통이나 저린 증상이 발생하기 때문입니다.
따라서 아래와 같은 증상이 있는 경우 병력과 증상만으로 척추관 협착증 진단이 가능합니다.

다리저림

다리가 저리고 아픕니다. 심할 때는 잠을 자다가 저린 증상 때문에 잠들기 어려우며, 또한 앉아 있을 때에는 괜찮은데
걷게 되면 조금만 걸어도 다리가 아파서 쪼그리고 쉬었다가 다시 걸어야 하는 간헐적 파행이 흔히 나타납니다.

근력저하 · 마비

근력저하, 즉 힘 빠짐 증상의 초기에는 계단을 오르거나 내릴 때 힘이 없어서 풀썩 주저앉기도 하고, 평지를 걸을 때도 자주 발목을 삐는 증상이 생깁니다. 이럴 때는 환자분들이 다리에 힘이 없는 것을 자각하지 못할 수도 있습니다. 이후에는 발목이 잘 안 들어올려진다던지, 발가락 끝에 힘이 없어서 운전 시 페달을 밟는데 장애가 생기기 시작합니다. 마지막 단계로는 다리에 힘이 빠지는 증상뿐만 아니라, 요실금, 배변실금 등의 대소변 장애를 동반하기도 합니다.

진단

X-RAY

가장 간단하고 기초적으로 시행되는 검사 방법으로, 척추뼈의 퇴행성 변화를 관찰할 수 있습니다.
하지만 협착증의 정도를 파악하기는 어려워 다른 정밀검사가 필요합니다.

MRI

병력과 증상이 협착증과 일치할 때 시행하는 것으로, 가장 정확하고 보편적으로 이용되는 검사 방법입니다. MRI는 척추신경의 이상유무를 가장 정확하게 확인할 수 있는 검사로 협착증의 정도를 여러 영상으로 보여주어, 수술이 필요한 환자들의 경우 MRI 검사를 통해 수술 계획 수립을 합니다.

치료의 필요성

시기에 관리를 못하면 퇴행성변화가 계속 진행되고, 수술하는 상황까지 찾아옵니다.

허리척추관협착증

척추관 협착증은 퇴행성 질환이기 때문에 주로 50대 이상의 중년층, 빠른 경우 40대에서도 퇴행성 변화를 보이기 시작합니다.
초기단계에서는 약물치료나 물리치료, 대체 의학적 치료에도 반응을 잘 하기 때문에 “큰 병은 아니다”라고
쉽게 생각하다가,중간단계에서는 점차 기준의 치료에 반응 하지 않고 여러 병원을 전전 하게 됩니다.
이 시기에 관리를 잘 못하고 퇴행성 변화가 더 진행을 하면, 결국 수술적 치료까지 필요한 상황으로 진행을 하게 됩니다.